";
 
기사제목 피아스프,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당화혈색소 수치 낮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피아스프,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당화혈색소 수치 낮춰

제55회 유럽당뇨병학회서 피아스프와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비교한 ONSET 9 연구 결과 발표
기사입력 2019.09.19 11: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노보 노디스크 피아스프 플렉스터치주.jpg▲ 노보 노디스크제약의 피아스프 플렉스터치주
 
[아이팜뉴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16일부터 20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제55회 유럽당뇨병학회 연례학술대회(Annual Meeting of the Europ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Diabetes, EASD 2019)’에서 차세대 초속효성 인슐린 피아스프 플렉스터치주(성분명 인슐린 아스파트)의 ONSET 9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19일 밝혔다.

ONSET 9 연구는 기저-식사(Basal-Bolus) 인슐린 요법에도 혈당 조절이 되지 않는 제2형 당뇨병 환자들 1091명을 대상으로 피아스프와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의 효능을 비교한 시험이다.

그 결과 피아스프는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당화혈색소(HbA1C) 수치를 낮췄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애쉬빌 소재 마운틴 당뇨병 내분비 센터(Mountain Diabetes and Endocrine Center)의 웬디 레인(Wendy Lane) 박사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경우 질병의 진행됨에 따라 식후 혈당 조절을 위한 식사 인슐린 추가가 필요할 수 있다. 그러나 일부 환자들은 식사 인슐린 추가에도 불구하고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다”며 “이러한 환자들에게 차세대 초속효성 인슐린 피아스프가 적합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ONSET 9 연구 결과 피아스프는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당화혈색소 수치 감소에서 비열등성을 입증했고, 식후 1시간 혈당 강하 효과는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혈당 수치로 확인된 중증 저혈당 발생률에 있어서도 피아스프군이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군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기타 이상 사례 발생률은 두 군간 유사했다.

노보 노디스크 부사장이자 최고과학책임자인 마즈 크로스가드 톰슨(Mads Krogsgaard Thomsen)은 “당화혈색소 증가는 장기간 제2형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의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피아스프가 기존 인슐린 아스파트 대비 식후 혈당 감소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을 확인했고, 앞으로 피아스프는 보다 많은 환자들이 목표한 혈당 수치를 달성하는데 도움을 주는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아스프는 식후에 급격하게 상승하는 혈당을 효과적이면서도 안전하게 조절하는 차세대 초속효성 인슐린이다. 기존 속효성 인슐린(노보래피드)에 부형제인 비타민B3(니아신아미드)와 L-아르기닌 아미노산을 추가해 기존 속효성 인슐린 대비 초기 작용 시작을 2배 더 빠르게 한 것이 특징이며, 이로 인해 체내 주사 시 내인성 인슐린 반응과 더욱 유사하게 작용한다. 또한 피아스프는 향상된 작용으로 인해 식사 시작 전 2분 또는 식사 시작 후 20분 이내에 투여할 수 있는 유연성을 가졌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www.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8415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