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사노피, ‘2020 파브리병 심장학 웨비나’ 3일부터 실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노피, ‘2020 파브리병 심장학 웨비나’ 3일부터 실시

6월 한 달 동안 주 1회씩 총 4회 진행…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으로 사전 등록 후 참여 가능
기사입력 2020.06.02 11: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이팜뉴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가 파브리병 진단 및 치료 최신 지견을 소개하는 ‘2020 파브리병 심장학 웨비나(Webinar, Web+Seminar)’를 오는 3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웨비나는 파브리병 환자의 40~60%가 심장 관련 질환을 겪는다는 점에 주목해 심장 질환을 동반한 파브리병 환자의 진단과 치료, 질환 관리에 대한 최신 지견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파브리병 심장학 웨비나는 한국, 일본, 호주의 심장 및 순환기내과 전문의들을 대상으로 6월 한 달 동안 주 1회씩 총 4회에 걸쳐 각 국의 심장학 권위자가 진행하는 강연으로 구성됐다. 3일 열리는 첫 번째 강연에서는 호주 시드니 의과대학 심장내과 레베카 코조 부교수가 파브리병 질환 관리에 있어서의 ‘심장 자기공명영상(MRI)의 역할’을 주제로 심근 변화를 판단하는 다양한 MRI 기법과 파브리병 환자의 심장 질환 진단 및 치료 전략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10일 진행되는 두 번째 강의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홍그루 교수가 파브리병 진단 및 치료에 있어 ‘파브리병 진단 및 치료에 있어 심초음파(Echocardiogram)의 역할’을 주제로 파브리병 환자에게서 나타날 수 있는 다양한 심장 기능 장애 진단법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16일과 23일에는 각각 일본 나라의과대학 내과 겐지 오노우에 교수와 서울대학교 순환기내과 이승표 교수가 ‘ERT(효소대체요법)치료를 통한 심장근육세포 내 GL-3의 구조적 감소’와 ‘심근비대를 동반한 파브리병 환자들의 유전 정보의 중요성’에 대한 강연을 진행한다.

2020 파브리병 심장학 웨비나는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통해 사전 등록 후 강연 당일 접속해 참석할 수 있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의 스페셜티 케어 사업부인 사노피 젠자임을 총괄하는 박희경 사장은 “많은 파브리병 환자들이 심장 비대, 부정맥, 협심증 등 다양한 심장 질환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심장 관련 증상에 대한 정확한 진단 및 치료가 파브리병 질환 관리에 매우 중요하다”며 “사노피는 희귀질환 치료 분야 리더로서 신종 바이러스로 전례 없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파브리병과 같은 희귀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적절한 진단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의료 환경을 만들기 위해 책임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노피 파브리병 ERT 치료제 파브라자임은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조기 치료를 통한 심장 기능 및 운동능력 개선 ▲신장, 심장 및 피부의 혈관 내피세포 내 GL-3 제거 및 유지 ▲심장, 신장 및 뇌혈관 사건 및 사망 발생 위험성 감소(위약 대비) 등 장기 기능 및 증상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 파브라자임은 유럽의약품청(EMA) 및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모두 받은 유일한 파브리병 ERT 치료제이며, 국내에는 2002년 도입돼 시장 내 약 7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를 유지해오고 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www.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