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주한네덜란드대사관, 서울의료원에 튤립 7000 송이 전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주한네덜란드대사관, 서울의료원에 튤립 7000 송이 전달

도너바르트 주한네덜란드대사 “의료진 수고에 감사 마음 표현…한국 코로나19 대응에 큰 관심”
기사입력 2020.04.09 13: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의료원 네덜란드대사관 튤립 전달1.jpg▲ 표창해(왼쪽) 서울의료원장 직무대행이 요안나 도너바르트 주한네덜란드대사로부터 튤립 7000송이를 받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팜뉴스] 주한네덜란드대사관에서 지난 8일 서울시의 협조로 코로나19로 피로에 지친 ‘코로나19 전담병원’ 서울의료원 의료진과 직원들에게 응원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튤립 7000 송이(꽃다발 1000개)를 전달했다.

요안나 도너바르트(Joanne Doornewaard) 주한네덜란드대사는 이날 서울의료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표창해 서울의료원장 직무대행에게 튤립 꽃다발을 전달하며 “네덜란드에서는 감사를 전할 때 꽃으로 전달하는 전통이 있다”며 “최전선에서 일하고 있는 의료진의 수고에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고, 여러분의 이야기를 듣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세계 모든 나라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관심이 많고, 특히 네덜란드에서도 문의가 많아 한국의 상황과 대응을 잘 전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네덜란드에는 특별히 중증 환자가 많은 편”이라며 “서울의료원에서는 중증환자가 얼마나 있으며, 치료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 얼마나 오래 입원하는지 궁금하다”고 묻고 서울의료원 의료진의 설명에 귀를 기울였다.

이에 표창해 서울의료원장 직무대행은 “화사한 꽃을 선물 받으니 정말 봄이 온 것 같다”며 “저희 의료진과 직원들은 감염 예방을 위해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어서 꽃놀이를 못 가고 있는데, 보내주신 꽃으로 직원들의 지친 몸과 마음이 힐링되기를 기대한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서울의료원은 다만 감염관리 차원에서 튤립을 병원 내부로 들이지 않고, 병원 외부에서 교대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는 의료진과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일부는 서울의료원 직원들의 왕래가 많은 옥외 정원에 비치해 직원들이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의료원은 지난 2월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일반 입원환자 없이 코로나19 환자만을 진료(현재 코로나19 확진환자 154명 입원)하고 있으며, 일부 외래진료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의료진이 코로나19 진료에 투입됐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www.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