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제목 “이식받은 뜨거운 심장, 따듯한 기부로 보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식받은 뜨거운 심장, 따듯한 기부로 보답”

세브란스서 심장이식 받은 박구식씨 가족, 병원에 방호복 1000벌과 덴탈마스크 5만5000장 전해
기사입력 2020.04.01 11: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본 -2017년 수술 당시 삼형제 사진.jpg▲ 2017년 수술 당시 삼형제 사진. 오른쪽이 넷째 박구식, 가운데 둘째 박안식, 왼쪽 셋째 박성식씨
 
[아이팜뉴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서 심장이식을 받았던 삼형제 중 한 명의 가족이 세브란스병원에 방호복 1000벌과 덴탈마스크 5만5000장을 기부했다. 주인공은 2017년 2월 세브란스병원에서 심장이식 수술을 받은 후 중국에 거주하는 박구식씨와 아들 박병인씨 가족.
직접 방호복과 덴탈마스크를 준비한 아들 박병인씨 가족은 현재 중국에서 ‘ROCKCHECK’ 철강회사 그룹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박씨 형제는 총 5명으로, 이 중 둘째, 셋째, 넷째 삼형제가 세브란스병원에서 심장이식 수술을 받았다. 넷째 박구식(60)씨는 심장근육에 이상이 생겨 심장 기능이 감소되는 ‘확장성 심근병증’으로 2017년 2월 심장내과 강석민 교수와 심장혈관외과 윤영남 교수를 통해 심장이식을 받았다.

둘째 박안식(68)씨는 2017년 10월, 셋째 박성식(64)씨는 2015년 9월에 같은 질환으로 그리고 같은 주치의인 강석민, 윤영남 교수를 통해 심장이식 수술을 받았다. 이 때문에 세브란스병원 심장이식 가족모임에서는 이들이 ‘심장이식 삼형제’로 불린다.

방호복과 마스크를 기부한 박구식씨 가족은 심장이식 수술 후 중국에 거주하며, 정기 외래 진료 때만 강석민 교수를 만났다. 심장 거부 반응 등 응급상황 시에 도움을 받고자 강 교수의 연락처는 알았지만, 따로 연락하고 지내지는 않았다. 그러던 지난 3월 박구식씨는 강석민 교수에게 문자 한 통을 보냈다.

“코로나19로 매일 고생이 많으실 것 같습니다. 외람되지만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저의 아들 가족이 아버지와 삼촌(박안식, 박성식)들을 잘 치료해주신 것에 대해 평소 마음 깊이 감사해 하고 있었습니다. 때마침 한국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해 병원과 의료진들이 정말 힘들어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적은 물량이지만, 세브란스병원에 방호복 1000벌과 덴탈마스크 5만5000장을 기부하고 싶어합니다”라며 기부의사를 전했다.

올해 3월 초는 세브란스병원뿐만 아니라 코로나19를 치료하는 모든 병원에서 마스크가 부족한 상황이어서 언론에서도 의료진 마스크 부족 상황에 대해 집중 취재를 하던 시기였다.

강석민 교수는 답장 문자를 통해 “정말 고맙습니다. 세브란스병원을 포함해 전국 많은 병원의 의료진들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이겨내고자 밤낮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드님 가족의 기부가 정말 가뭄의 단비처럼 큰 힘이 될 것입니다”라고 답했다.

이후 3월 26일 방호복 1000벌과 덴탈마스크 5만5000장이 ‘함께하면 이겨낼 수 있습니다’라는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세브란스병원에 도착했다.

강석민 교수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며, 동시에 병원 내 전파를 막고자 밤낮으로 고생하고 있는 시기에 병원과 환자들이 이 위기를 무사히 넘어가길 바라는 박구식씨 가족의 진실한 마음이 느껴졌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목회 활동을 하는 셋째 박성식씨는 매년 열리는 세브란스 심장이식 가족모임에 참석해 이식 가족들을 위해 기도를 해주고 있다. 또 대한심장학회 심부전연구회 펌핑하트 캠페인 교육 동영상에도 무료로 출연해,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아이팜뉴스 & www.ipharm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서울시 강북구 한천로 1127, 501호(수유동, 성은빌딩) 아이팜뉴스 | Tel 02-2277-1771, 02-955-2016 | Fax 02-2277-677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474 | 등록일자 : 2011년 1월 12일 | 발행일자 : 2011년 4월 7일
  • 발행인 : 강희종 | 편집인 : 이영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의근 | 이메일 : news@ipharmnews.com
  • Copyright © 2011-2017 ipharmnews.com all right reserved.
아이팜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